2
자유게시판
  일정    순위 
칼치오게시판
[스포티비뉴스] 살라가 때린 거 아닙니다…살라의 특급 팬 서비스
 
1
4
  2467
2019-08-11 15:11:44



11세 소년 루이 파울러는 살라의 팬이다. 그는 리버풀 훈련장인 멜 우드에서 훈련을 마치고 나오는 살라를 기다렸다. 살라의 차가 나오자 파울러는 흥분했고 그대로 달려갔다. 너무 흥분한 나머지 앞에 있는 기둥을 보지 못하고 그대로 부딪혀 넘어졌고, 파울러의 코에서는 코피가 흘렀다.

이때 차에 있던 살라가 문을 열고 나왔다. 살라는 파울러와 파울러의 부모님에게 다가가 아이가 괜찮은지 물어본 후 함께 사진을 찍었다. 감격한 파울러는 울 것 같은 표정을 지었다. 이 미담은 파울러의 아버지가 SNS에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차에서 내린 살라는 다른 아이들과 사진을 더 찍어준 후 떠났다.

파울러의 아버지는 "살라는 선수들 중 마지막으로 나왔고 아이들은 그의 차를 향해 손을 흔들었다. 파울러가 달려가던 중 기둥에 부딪혀 코를 박았고 살라는 차에서 내려 괜찮은지 물어본 후 아이를 안아줬다. 오히려 살라가 자기때문에 아이가 다쳐 미안하다고 했다. 정말 고마웠다. 살라는 최고다"라며 고마워했다.

다행이 파울러는 크게 다치지 않았다. 근처 병원으로 이동해 검진을 받을 결과 치료를 조금 받아야 하는 것 외에는 큰 이상이 없었다. 


 | https://sports.news.naver.com/…

9
Comments
1
2019-08-11 15:12:20

살라놈 인성...

1
2019-08-11 15:13:54

ㅉㅉ 병원비까지 대줘야지!!

1
2019-08-11 15:15:45

오오 태양신이시여

1
2019-08-11 15:17:04

보고있나!!

1
2019-08-11 15:19:57

역시 xxx의 메시들 인성수준 ㄷㄷ

1
2019-08-11 15:22:58

글쓴이 분도 메우노로 닉변....

은 아니고 훈훈한 소식이네요

1
2019-08-11 16:52:43

크... 이집트 메시

1
Updated at 2019-08-11 18:01:31

노란 실선 두줄인거 보면 갓길 주차 금지 구역인데 이집트 황제 불법 주차 수준 ㅉㅉ

1
2019-08-11 19:13:14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