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    순위 
'K리그 아닌 스페인行' 기성용 "FC서울, 나를 원하지 않았다"
 
  2178
2020-02-21 12:19:50

안녕하세요

 


-K리그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하고 싶은 얘기가 많다. K리그 복귀한다면 첫 번째 선택지는 서울이었다. 내가 데뷔한 곳이고 지금까지도 많은 응원과 격려를 보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내 생각엔 조금 더 젊었을 때 와서 경기력에 자신 있을 때 팬들에게 더 좋은 축구를 보여주고 싶었다. K리그로 돌아온다면 20세 때 나와 지금의 나는 다르기 때문에 좋은 선물이 될 것이라 생각했다. 다른 옵션이 있었지만 K리그 복귀를 가장 많이 생각했다. 아쉬운 부분도 있다. '서울의 팀 구성이 완료되고 입단을 추진했다'는 보도도 나왔는데 잘못된 얘기다. 12월부터 서울과 얘기를 나누고 있었다. 최종적으로 코칭스태프와 상의한 뒤 나와 계약을 하지 않겠다고 통보했다. 전북이라는 정말 좋은 팀이 나의 가치를 많이 인정해줬다. ‘위약금을 내지 않고 전북으로 보내 달라’는 기사도 나왔는데 그것도 사실이 아니다. 계약서는 계약서이기 때문에 위약금과 관련해서 서울과 잘 얘기를 하려고 했다. 그것 조차도 서울에선 허락이 쉽지 않아 전북으로 가는 게 쉽지 않았다. 첫 2주 동안 참 많이 힘들었고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다. 내가 그동안 대표팀서 은퇴하고 지난 3~4개월 동안 뉴캐슬서 경기를 뛰지 못해 서울도 의구심이 있어 보였다. 지난 10년 동안 여러 팀과 협상하고 여러 감독도 만나봤다. '이 팀이 정말 나를 원하는구나' 느껴져야 하는데 그런 느낌을 잘 못 받았다. 제일 속상한 건 팩트를 넘어 언론에 거짓된 정보들이 나와 심적으로 참 힘들고 답답했다. K리그, 특히 서울 팬들에게 죄송한 마음이 있다. 영국에서 한국으로 들어올 때 국내 무대로 복귀할 것이라 생각했는데 결렬되어서 너무 안타깝다. 팬들이 많이 아쉽겠지만 내가 더 마음이 힘들었다.

-라 리가서 잘 뛰고 은퇴 전에는 다시 K리그로 돌아오고 싶은 마음은.

모르겠다. 이번에 협상을 하면서 느낀 건 '내가 생각하는 것과는 다른 상황이 펼쳐질 수도 있겠구나'라고 생각했다. 내가 돈을 좇고 다른 걸 원했다면 한국에 들어올 필요가 없었다. 돈의 가치보다 팬, 구단의 동기부여를 갖고 뭔가를 이룬다는 게 특별하다고 생각했다. 내가 생각했던 것과는 많이 다르게 비춰져서 다시 한국에 올지 안올지는 모르겠다. 이번 협상을 통해 많은 걸 느꼈다. 지금은 한국에 들어갈 수 없기 때문에 해외서 최선을 다할 것이다. 어떤 길을 가야될지도 조금 더 명확해졌다. 

24
Comments
    1
    2020-02-21 12:30:58

    같은 내용을 말해도 전달하는 방식이 확실히 세련되어졌네요

    이래서 결혼을 해야 하는건가.. 쩝

    2020-02-21 12:32:07

    ㅋㅋㅋㅋ 이미 선수단 구성 끝났다 라는것도 언플이였누 ㅋㅋㅋㅋ

    2020-02-21 12:33:48

    서울 생각보다 더 멋진팀이었네요

     

    듣고 안잊힐만한 참신한 욕 어디 없나

    1
    2020-02-21 12:44:54

    유명한 멸칭은 있죠

    2020-02-21 12:47:37

    그건 이제 애칭급

    2020-02-21 13:00:50

    그렇다고 아무대서나 막 쓸수 있는 단어는 아닌지라

    2020-02-21 13:03:45

    그쵸

    4
    2020-02-21 12:41:46

    위약금도 낼 의향이 있었나 보내요.
    인스타 글 보고 묵직하다 비꼬시던 분들 반성하기를...

    1
    2020-02-21 12:44:27

    담시즌 전북이나 팡주 커몽요 ㅠ

    2020-02-21 13:08:35

    지금 기성용이 말한거면 위약금을 내도 서울이 안받아서 못가는 상황일 수 있어서

    2020-02-21 13:01:02

    라리가 갈 수 있는 선수를 후려친 구단 ㄷㄷ

    2020-02-21 13:03:04

    이게 사실이면 언플은 서울 혼자 했던거네요
    심지어 죄다 거짓말이었음 ㄷㄷ

    2020-02-21 13:07:37

    언론플레이 자체는 양쪽 다 했죠

    단지 기성용쪽은 '잘'해서 욕먹지 않았던것이고(사실 여기서 이적료 떼준것도 서울이 준다 해서 받은거다가 되버리면 걍 기성용이 까일거리가 없는 레벨이 되버리긴 합니다만)

    서울은 욕 안먹으려고 거짓말 하다 기성용측에서 나온 이야기에 오함마를 연속으로 자기손에 내리친거죠

    2020-02-21 13:14:21

    일단 서울 아니고서라도 K리그 복귀 의향은 강했나보네요

    2020-02-21 13:24:19

    라리가 1부도 가는 선수를 팽하다니 ㄷㄷ

    2020-02-21 13:27:04

    12월부터 영입계획 끝나서 라리가 1부리거 따윈 팽하시는 그 팀!!

    2020-02-21 13:35:38

    위약금 관련해서 서울 허락이 필요하다는 얘기는 뭔가요??

    잘 몰라서 그런데 위약금 내고 다른데 가겠습니다 이것조차 허락이 필요한가요??

    2020-02-21 14:03:47

    K리그 구단 이적할려면 서울을 거쳐라 셀틱갈때 집어넣은 조항인가봐요. 그 과정에서 기성용도 이적료 분할해서 받았다고 한거같고 문제가 없는 조항이긴한데 서울의 언플이 문제였던거죠.

    2020-02-21 14:14:19

    그러니까 서울을 거치지 않을 경우 위약금을 내면 되는 조항이 있는건데
    -위약금을 내지 않고 전북으로 보내 달라’는 기사도 나왔는데 그것도 사실이 아니다. 계약서는 계약서이기 때문에 위약금과 관련해서 서울과 잘 얘기를 하려고 했다. 그것 조차도 서울에선 허락이 쉽지 않아-
    이 멘트를 보면 위약금을 낼 의향도 있는데도 불구하고 추가로 허락을 받아야하는게 이해가 안되네요
    위약금이라는게 약속을 위반했기에 내는 돈이고 이 돈을 지불한다면 약속의 효력은 없다고 보는게 맞을텐데요

    1
    Updated at 2020-02-21 15:13:26

    뇌피셜 좀 돌려보자면

    조항에 금액이 분명하게 적시된 것이 아니라 위약금이 상호 합의 하에 결정되는 방식으로 작성되어있기 때문에 서울에서 일방적으로 합의를 거부하는 경우가 있지 않을까요

    2020-02-21 18:31:47

    두가지 의미로 보시면 되겠습니다.
    1. 이 위약금은 케이리그 기준에서 지나치게 높은 금액이었기 때문에 기성용과 전북은 서울 측에 흥정에 응해줄 것을 요청했고, 또한 선수릉 포함시키는 딜도 고려했던 걸로 보입니다. 그러나 서울이 현찰박치기로 20억 이상인 위약금을 요구했습니다. 기성용의 말처럼 서울은 권리를 행사한거니 잘못은 없지만 아쉽다는 거죠

    2. 위약금은 바이아웃이나 보상금과는 다릅니다. 말 그대로 ‘약속을 어겨서 내는 돈’이죠. 이 돈을 준다는 것 자체가 서울과의 약속을 어겼다는 뜻이니 비도덕적인 행위로 보일 수 있습니다. 서울과 위약금을 주네마네 싸움을 하는 것만으로도 명예로운 복귀를 원하는 기성용의 성향과는 맞지 않았습니다. 법정싸움으로 끌고가면 위약금을 대폭 깎을 가능성이 높았지만(서정원 케이스), 기성용은 이런 방안을 고려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2020-02-21 13:45:50

    전 이것도 한쪽 얘기라고 봐요. 위약금 관련해서 서울과 잘 얘기하려했다는것이 무슨의미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일반적으로 위약금을 내면 허락이 필요없다는 갓을 감안하면 위약금을 깎아달라는 얘기를 했는데 서울이 거절했다는 의미일수도 있죠. 저는 이번 에피소드는 그냥 흔히 일어나는 협상의 결과일 뿐이라고 생각해서 양쪽다 비난하고싶진 않네요

    Updated at 2020-02-21 14:28:08

    서울은 위약금을 깎아주고싶지않았음
    기성용은 위약금을 전액지불하기 싫었음
    그냥 서로 의견차로 불발된 흔한 이적건같은...

    2020-02-21 14:42:48

    이걸로 끝이였으면 적당히 끝날꺼 알려졌을때 서울이 언론에다 삽질을 거하게 한 덕에

    까이는 분위기로 완전 넘어간거죠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