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자유게시판
  일정    순위 
차범근 과대평가 당시 유럽보단 남미리그가 더 앞서던 시절
 
  1816
2020-05-29 16:20:25

 

 

70~80년대 축구 공부하면서 어느정도 알게 된건데

 

당시에는 지금처럼 빅리그나 빅클럽 편중이 없던 시절 이었습니다 

 

지금처럼 한팀에 빅클럽에 스타선수들이 편중 되었던 시절이 아님 


그리고 당시에는 중소리그인 그리스리그 루마니아리그 등도 무시할 리그가 아니었고여 

 

무엇보다 당시에는 남미리그인 브라질리그,아르헨티나리그,우루과이 리그가 당시 유럽리그 보다 앞서던

 

시절 이었습니다 [국제 대회 성적만 봐도 남미리그가 압도] 

 

손흥민이나 박지성이 뛰는 본격적으로 세계화된 [당시 국내 해축 붐 본격적으로 일어난] epl이 차범근이 뛰던 분데스리가 보다 국제적이고 더 뛰어나다고 봐야지여 

 

심지어 제가 본 자료에서는 80년대 역대 축구선수 순위에 차범근은 아예 들어가지도 않았습니다 

 

유럽에서 반시즌~1시즌 밖에 뛰지 않은 지쿠는 브라질 리그만으로 차범근과 위상이 아득히 차이 나고여

 

유럽과 당시 유럽에서 엘리트 리그인 분데스리가에선 위상이 뛰어난 선수 였지만

 

남미에서만 뛰었던 수많은 기라성 같은 선수들도 동시대에 존재 했다는 것 

 

아니라면

 

저도 꼭 알고 싶은데 펠레가 참여한 피파 선수 100순위 제외하고 [여기 나카타도 포함된걸로]

 

차범근이 역대 선수 순위에 얼마나 들었는지 자료나 기사를 보고 싶네여 

[당시 유럽말고 남미 다 포함해서]

 

엔조 프란체스콜리 보다도 위상이 낮은거 같은데 

 

 

 

 

29
Comments
    2020-05-29 16:23:21

    그거 감안해도 그렇슴다..ㅎㅎ 프란체스콜리보다도 이런 말을 할게 아닌 게 이 양반 위상 자체가 높은 편..

    OP
    2020-05-29 16:25:39

    그러니까 당시 유럽 내에서는 그럴지 모르지만 남미리그를 포함하면 그렇지 않다는 것이지여

     

    즉 차범근이 뛰던 분데스보다 오늘날 같은 세계화된 축구리그를 비교하는게 알맞지 않은거 같습니다 

    2020-05-29 16:27:16

    제가 말한 차붐과 비교되는 레전드들의 분데스 외적인 위상도 한번 찾아보십쇼..ㅎㅎ 그러면 교차평가가 가능하죠.

    OP
    2020-05-29 16:23:54

    바티스투타나 반니스텔루이와도 비교하는 국내 글도 있던데 아무리 찾아봐도 그런 비교는 없던거 같던데여

    2020-05-29 16:25:09

    제가 밑에 언급한 차붐과 비슷한 위상의 레전드들과 비교되는 선수들을 찾아보시는 게 딱 좋을 겁니다.ㅎㅎ

    OP
    2020-05-29 16:26:49

    당시 분데스리가에선 탑공격수 였고 탑용병 이었지만 분데스 벗어나서 독일 벗어나서

     

    탑리그나 남미리그 포함된 랭킹 보면 차범근 아직까지는 높은 평가 받을 자료를 못 찾았네여 

    OP
    2020-05-29 16:28:13


    당시 신빙성 있는 기관인 옹즈도르에서도 차범근 평가 높지 않았던데 

    Updated at 2020-05-29 16:34:49

    좀 정색해서 말해보죠. 당시 옹즈도르 같은 외적 기관들은 오히려 분데스팀의 유럽출전 없으면 저평가하기 좋습니다. 차붐이 첫시즌 말고는 유럽대회 출전도 자주 한편이 아니죠. 그리고 차붐은 국대도 은퇴해서 국대버프도 전혀 못 받았습니다. 말년에 당시 약소국 한국 소속으로 월드컵 한번 간신히 나갔고요. 이런 상대적 불리함도 고려해야죠.

    OP
    2020-05-29 16:30:02

     


    Q. 차범근이 정말 키건-루메니게와 라이벌이었는가?
    A. 실제로 1979년 말에 잠깐 라이벌 구도가 있었다. 그러나 그들과는 달리 높은 수준을 오랜기간 유지하지는 못했다.

    Q. 차범근이 발롱도르 자격이 있었다면 수상이 가능했을까?
    A. 그렇지는 않지만 1979년 또는 1980년에 탑10에서 어쩌면 탑5까지는 가능했을 수도 있다. (이 답변을 받은 뒤 다른나라 자료를 찾아봤는데 1979년 옹즈는 제가 못 구했고 1980년의 옹즈나 구에린 스포르티보에선 차범근의 이름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

    Q. 차범근이 당대 최고의 선수였는가?
    A. 동아시아에서 건너와 유럽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보인 최초의 선수였기에 한국 축구팬들에게는 특별한 존재지만 종합적으로는 당대 유럽에서 뛰던 위대한 공격수들과 비교했을 때 돋보이는 수준은 아니었다. (제가 당대 분데스리가의 공격수들과 외국인 레전드들을 언급했었는데 그들과 비교해서 순위 매기는 건 어려운 일이라고 했습니다.)

     

    ----

     

    분데스매니아에서 언론인 분이 평가한걸 번역 된건데 여기서도 당대를 대표하는 선수는 아니었네여 

    2020-05-29 16:32:01

    ... 님 이거 저도 다 본겁니다... 그리고 밑에 말한 리들레 사퓌자 등도 여기 다 포함됩니다.ㅎㅎ 무슨 당대 탑레벨이라는 얘기가 아니라 당대 빅리그 상급 공격수에 키건 루메니게와 잠깐 비교되었다는 것도 사실이라는 거.. 키건 루메니게는 되어야 진짜로 당대 최고수준인 거고 차붐은 그 정도는 아니죠.

    1
    2020-05-29 16:35:04

    각 전문가들마다 평가나 위상에 대한 건 다 의견이 다르고 평가하는 기준마다 다를 것인데

     

    이게 어떤 지표의 근거로 활용될 수 있을까요? 정확히 주장하고 싶은 내용이 뭔지 모르겠습니다

    차범근이 알려진 것 만큼 대단하지 않다?를 말씀하시고 싶은 걸까요?

     

    그렇다면 반대로 이 평가와 다르게 당시 차범근이 대단했다는 인터뷰나 위상에 대한 코멘트는 수도 없이 가져올 수도 있는데 그 평가들이 각각 어느정도의 영향력과 공신력을 갖는지 기준도 따로 없잖아요.

    2020-05-29 17:52:44

    그레고리악 말을 현대식으로 풀이하면 오바메양이 아프리칸 중에 최고를 논하는 훌륭한 공격수지만 메강두나 레반도프스키, 수아레즈 급은 아니다. 정도 되겠네요

     

    그게 오바메양이 2010년대의 A급 공격수라는 말을 반박할 증거가 되나요?

    2020-05-29 16:31:21

     근데 말씀처럼 남미와 유럽이 비슷한 수준(인프라에 대한 얘긴 아닙니다.)이고, 둘 다 대단했다면 따로 따로 분리해서 이야기 하면 될 일이지 굳이 전체 대륙 포괄해서 어느정도 위상이었냐, 또는 포함하면 위상 내려갈거다는 식의 내용은 애초에 성립도 안되고 불필요한 논쟁 아닌가요?

     

    한 시대, 한 리그를 풍미한 선수에 대한 평가를 굳이 다른 대륙으로 넓혀서 객관화 시켜야 할 이유가 뭔지 잘 모르겠어요.

     

    어느 급이었을 거다 어느정도 급 위상이다 하는 것도 그 시절에 대한 정보나 지표가 적으니까 각각 개인적으로 받은 인상과 그것과 비슷한 선수를 떠올려서 설명을 하는 거지 실제로 차범근이 OO다! 라고 할 수도 없는 거고요. (선수들 스타일도 차이가 크지만)

    2020-05-29 16:56:34

    당시 세계 최고급 선수인 마라도나 지쿠 팔캉 등이 있던 남미리그까지 포함하면 차붐 위상 내려갈거라는 게 이 글의 요지죠. 근데 뭐 그거야 당연하긴 한데, 그걸 넣어서 보정한다고 해서 지금 알로프스 리들레 에우베르와 비슷한 위상이 내려가지는 않을 겁니다. 이러면 당시 역시 알로프스 사퓌자 리들레도 그러면 같이 내려간다는 얘기도 되는데 어차피 무슨 최정상 원탑급 선수들까지는 아니었고 당대 거론되는 선수 중 한명 정도인데 남미 선수 몇명 들어온다고 갑자기 여기서 명단 제외되고 그렇지는 않겠죠.

    Updated at 2020-05-29 16:44:27

    당대 A급이지만 요즘은 많이 잊혀진 리들레, 알롭스 등이랑 실적만으로 동급이었다. EPL로 치면 드록바 정도다. 같은 얘기가 나오고 있는데 갑자기 세계 탑10급은 절대 아니니까 과대평가다. 루드 동급은 절대 아니니 과대평가다. 프란체스콜리보다 아래다. 라고 하면 논점이 상당히 많이 빗나간 것 같네요

     

     

    손흥민은 훌륭한 선수인가?를 논하는데 레반도프스키보다 못하고 메시보다 못하니 과대평가라고 하는 격

    Updated at 2020-05-29 16:39:10

    그리고 마지막에 차붐이 프란체스콜리보다도 평가가 낮을 거라고 말씀하시는데, 프란체스콜리 위상이 역대 100인 안에도 자주 들어가는 레전드라 이 양반보다 평가가 높으면 차붐이 진짜로 당대 탑레벨이라는 얘기죠. 차붐이 프란체스콜리보다 위라면 루메니게 키건 등과 비교되는 건 물론이고 지금으로 치면 앙리급은 된다는 겁니다. 근데 저는 차붐을 그 정도라고 얘기한 적이 한번도 없습니다. 

     

    차붐이 사퓌자 리들레 에우베르와 비슷하다고 평가하는 투표와 기사들은 이미 여러개 나와있고, 이 정도 공격수들이면 당대 탑까지는 아니라도 당대 월클 언저리에 늘 거론되던 공격수들이었죠. 차붐의 평가가 이 정도면 과대평가라고 말하는 건 무립니다.

    2020-05-29 16:43:48

    프란체스콜리면 지단도 존경하던 선수고
    수아레즈 포를란 등장이전 우루과이 최고의 선수라고 해도 무리가 아닌데요
    포를란은 프란체스콜리보다 낫다고도 못할거 같고요

    2020-05-29 16:45:08

    혹시 평점순위는 보신적 있으신지

    OP
    Updated at 2020-05-29 16:59:52

    네 차범근이 대단한 선수인건 맞는데 한국 내에선

     

    바티스투타와 비교하거나 반니스텔루이 등과 같은 클래스나 위상인 줄 아는 분들이 간간히 있더라구여 그래서 써봤습니다 

     

    전성기 수아레즈나 쉐브첸코 로벤과 비교 가능한 선수라는 언급도 몇 번이나 봤어서여 

     

    당시 분데스리가가 지금처럼 세계화되고 모든 자본이 몰리는 epl이나 라리가처럼 알고 있고 분들도 있고

     

    골닷컴 용병 3위 그거 가지고 당시 축구판 고려 없이 쉐브첸코 이야기 나오더군여

     

    바티스투타 이야기도 또 나오고

     

     

    Updated at 2020-05-29 17:16:31

    제가 차붐 얘기 먼저해서 논쟁 일으킨 김에 간단 정리해보죠.

    차붐이 에우베르 사퓌자 리들레 알로프스와 비슷한 위상 - 팩트

    차붐이 셰바 수아레즈급 위상 - 무리수


    지금으로 보정하면 차붐은 발롱 명단에 종종 들어갈 정도 될 겁니다.

    실제로 사퓌자와 리들레도 발롱 명단에 두세번 정도 들어갔었으니깐. 

    사퓌자는 발롱 9위가 최고순위 - 92, 93년 2년 연속 9위입니다.

    포지션은 다르지만 차붐과 비슷한 라인으로 언급되는 발라코프도 발롱 명단에 포함된 적이 있죠.
    여기에 차붐의 피크 시즌이면 상위권도 가능할 수 있고요. 

     

     

    1
    2020-05-29 17:16:53

    이상하게 한국 선수들은 유독 자국에서 저평가 당하는 경우가 많네요.

    OP
    2020-05-29 17:19:54

    근데 

     

    바티스투타 쉐브첸코 로벤 앙리와 비교하거나 비슷하게 과장해서 알고 있는 분들도 종종 있으니까여

     

    그거보면 고평가도 저평가만큼 있다고 볼 수도 있고여 

     


    2020-05-29 17:23:49

    그게 국내팬들 절대다수의 시각이면 충분히 토론할법도 한데 그것도 아니고

    선수평가라는게 개인의 취향이 안들어갈수도 없는데 그걸 굳이 맞지 않는 사례를 들고 오셔서

    교정하실 필요가 있는지 의문이네요.

    고평가 될수도 있고 저평가 될수도 있는데 비단 차붐 뿐만 아니라 박지성의 사례도 그렇고

    왜 한국 선수들은 자국에서만 저평가를 당해야 하는지 씁쓸합니다.

    2020-05-29 17:29:02

    그리고 바티스투타 언급된 댓글 보니 세리에라는 리그안의 바티스투타급 위상이라는거지

    바티스투타와 동실력이다 라는 언급은 전혀 없네요.

    1
    2020-05-29 17:25:25

    국뽕을 넘치게 받는 선수도 있는 반면
    차범근만큼 디버프를 받는 선수도 못 본거 같네요.
    저도 드록바정도의 위상이라는데 동의합니다.
    드록바가 국내에서 밈화되거나 컬트적인 인기를 얻어서
    물음표가 붙는 부분도 있다고 보네요.

    2
    Updated at 2020-05-29 17:36:15

    꼭 앞선다고는 보기힘든게
    남미에서 열린 78월드컵 4강도 유럽2, 남미2팀이고 82월드컵은 유럽판이죠.

    특히 80년대부터는 마라도나, 지쿠, 파우캉을 비롯해 남미 최고선수들 다수가 유럽으로 넘어오기 시작합니다.

    물론 인터콘티넨탈컵에서 남미가 70후반부터 80초반까지 계속 이기긴했지만요. 일본에서 단판으로 진행된거라 전체를 대표한다고 보기는 어렵고, 하나의 근거 자료는 되겠죠.

    저는 대등했다고 봅니다.
    유럽우위는 80년대 후반, 90년대부터나 본격화된것 같구요.

    본문대로 당시 분데스리가와 현 EPL의 차이는 크다는 것은 동감합니다. 당시 분데스리가는 남미, 유럽 대등하고 유럽 내 리그들도 격차가 크지 않던 시절에 조금 앞서있던 리그고, 현 EPL은 그야말로 세계 최고 리그죠.

    1
    2020-05-29 17:34:38

    자세하게 따져보면 유럽리그가 80년대부터는 우위가 되는 게 맞긴 할 겁니다. 다만 상위팀들은 남미리그도 꿇리지 않거나 오히려 더 위인 경우도 있었고, 또 남미 월클들도 자국리그나 옆나라 남미리그에 잔류하는 경우가 많아서 그렇기도 했겠죠.

    1
    2020-05-29 17:33:52

    그 시절 그 당시 차범근은 뛰어난 선수였다로 정리하면 될 거 같은데요. 수능시험처럼 등수를 나눌수있는 분야가 아니니깐요. 프란체스콜리랑 굳이 비교할거 있나요?

    Updated at 2020-05-30 02:43:49

    유럽과 남미가 대등하던 시절의 리그 지배력과 유럽이 독보적으로 치고 올라온 시절의 리그 지배력을 동격에서 비교할 수 없다는 데엔 동의합니다. 시대적 위상을 저울질하려면 마땅히 경쟁률의 차이도 보정해야지요.

    학교에 비유하자면, 학생 총원이 100명이고 분반은 랜덤으로 되던 시절의 반 5등과, 총원은 300명이고 분반이 모의고사 성적 기준으로 이루어진 시절의 반 5등은 같은 등수이고 취급이 같더라도 실력은 다를 수밖에 없으니까요.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