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자유게시판
  일정    순위 

[디애슬레틱] 가엘 클리시 : 한국 U21대표팀을 보고 내 눈을 믿을 수 없었다

 
9
  1815
2024-02-13 01:04:34


가엘 클리시는 자신의 눈을 믿을 수 없었습니다.

"산티 카솔라처럼 양발로 뛰는 선수가 네다섯 명이나 되는 것을 볼 수 있었어요. '저건 정상이 아니다'라고 생각했죠."

아스널과 맨체스터 시티에서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거머쥐고 현재 프랑스 21세 이하 대표팀의 어시스턴트 코치를 맡고 있는 클리시는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습니다.

"프랑스 21세 이하 대표팀에는 리옹에서 뛰고 있는 (라얀) 셰르키라는 한 명의 (양발) 선수가 있습니다. 제 커리어를 통틀어 이렇게 뛰는 선수는 셰르키가 두 번째입니다. 셰르키, 카솔라, 그리고 지금 파리 생제르맹에서 뛰고 있는 (우스만) 뎀벨레가 있죠. 그런데 갑자기 이 팀의 경기를 보니까 이런 선수가 네다섯 명이나 있더라고요."

그 팀은 11월 르아브르에서 프랑스 대표팀을 3-0으로 완파한 한국 21세 이하 대표팀입니다.

https://youtu.be/h6_Mgqvhx3A?si=kbj2O77JZ82mks2W

클리시는 이 경기를 준비하기 위해 한국의 지난 5경기를 지켜봤고, 한국의 양발 선수 육성 방식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기 위해 아시아 국가를 방문할 계획을 세우고 있을 정도로 한국의 축구에 감탄했습니다.

"프랑스 대표팀이나 제가 5~6년 후에 감독이 된다면 제가 맡게 될 팀에서 4~5명의 선수를 데려와서 양발로 뛸 수 있기 때문에 오른쪽, 왼쪽, 중앙에서 모두 뛸 수 있게 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멈출 수가 없습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겉으로 보기에 그것은 너무 많은 것을 요구하는 것 같지 않습니다. 하지만 진정한 의미의 양발 선수(글렌 호들, 케니 달글리시 수준의 선수)는 수수께끼 같은 존재입니다.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가장 많은 두발로 골을 넣은 선수가 한국 출신인 것도 우연이 아닐 것입니다. 손흥민은 '약한' 왼발로 프리미어리그 46골을 넣으며 2위인 해리 케인보다 5골이나 더 많은 득점을 기록했습니다. 로빈 판 페르시의 '초콜릿 다리'라고 불리는 네덜란드 선수의 오른쪽 다리가 3위를 차지했습니다.

손흥민의 아버지이자 전 코치인 손웅정 씨는 몇 년 전 디애슬레틱과의 인터뷰에서 어린 나이에 양발로 슈팅 연습을 하는 것 이상의 훈련 프로그램이 어떻게 진행되었는지 설명했습니다.

"흥민이의 경우 오른발잡이인 건 알았지만 양말, 클리트(축구화), 신발, 바지, 시계 등 모든 것을 왼쪽부터 착용하도록 해서 양발을 잊지 않도록 했습니다." 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https://theathletic.com/5260075/2024/02/09/football-soccer-weaker-foot-son-cazorla/

출처 ;; ㅍㅋ에 'ㅊㄱㅇㄷ'님 번역글


3
Comments
1
2024-02-13 01:25:50

손, 강인이 때문에 이미지가 또 ㅋㅋㅋㅋ 주발이라도 차라리 잘 써라에서 양발들이 왜 이렇게 많아?! ㅋㅋㅋㅋㅋ

2024-02-13 02:06:30

피파로 치면 55가 아니라
33 느낌인게 문제…

2024-02-13 08:52:10

무조건 왼발 인사이드 패스로 주는걸로 반대발과 친숙해지게 만들며 시작합니다. 그리고 스프린트나 민첩성 훈련할 때 박차고 나가는 첫발을 반대발부터 주는 식으로 반대발에 임팩트가 실리는 법을 배우구요. 그뒤로 슈팅 훈련을 가져가는 식으로 발전합니다.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









SERVER HEALTH CHECK: 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