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자유게시판
  일정    순위 
자유게시판
[전문] 바이브 측 “음원 사재기 낙인, 음악 인생 걸고 증명”
 
1
  1362
Updated at 2019-12-03 11:28:57

 | https://sports.donga.com/…




이하 바이브 측 공식입장 전문

지난달  24일 한 아티스트의 발언으로 인해 생각지도 못한 당황스러운 상황을 맞이했습니다. 그 발언은 명백히 허위 사실이었기에 처음 해당  사안을 접했을 때에는 그저 실수라 생각했습니다. 소속사를 통해 사실과 다른 부분은 바로잡고, 사과는 했으면 좋겠다는 의사를 대신  전달했습니다.

하지만 ‘게시물은 삭제했으나 사과는 힘들 것 같다’는 대답을 받았고, 며칠이 흐르자 그 허위 사실은  저희에게 불명예스러운 낙인으로, 프레임으로 돌아왔습니다. 논란은 무분별하게 확산되기 시작했으며, 치욕스러운 꼬리표가 따라붙기  시작했고, 사실이 아니라고 아무리 이야기를 해도 믿지 않았습니다.

이에 저희는 다른 어떤 것보다 공정한 법적 절차를  통해 사실이 아님을 증명하고자 했습니다. 하지만 법적 절차를 밟는 데에는 시간이 걸렸고 그러는 사이 1주일이 지났습니다. 사람들은  왜곡된 진실을 믿고 조금씩 거들기 시작했습니다. 내가 들었다. 누가 그랬다더라 등 증거 없는 소문이 자극적인 이슈로, 자극적인  키워드로 맞춰지면서 저희의 음악과 가족들에게까지 입에 담지 못할 악플이 쏟아졌습니다.

지금 이 속도대로 진행되었다가는  몇 개월 후 조사 결과에 대한 발표가 나더라도 늦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과거 비슷한 몇몇의 사례들처럼 이미  불명예스러운 낙인이 찍힌, 허위 사실로 만들어진 프레임이 씌워진 가수가 되어있을 것 같았기 때문입니다.

오랜 시간  그저 음악만 해왔을 뿐 그 어떤 범죄가 될 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음을 스스로 증명하기 위해, 그리고 이런 일들을 불거지게 한 음원  사재기라는 잘못된 행동을 저지른 누군가를 찾아내기 위해, 현재 저희는 조사가 가능하다 생각되는 모든 기관(카카오엠, 네이버뮤직,  소리바다, 벅스뮤직, 드림어스컴퍼니, 지니뮤직, 문화체육관광부, 공정거래위원회, 대한가수협회, 국회의원 안민석,  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 한국음악저작권협회, 한국저작권보호원, 한국음악콘텐츠협회, 한국음악산업협회, 한국콘텐츠진흥원, 방송통신위원회,  한국매니지먼트연합)에 자발적으로 조사를 요청하였고, 협조를 촉구하였습니다.

그리고 적법하며 공정한 절차들을 거쳐 저희의 결백이 하루라도 빨리 증명되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것이  좀 더 빨리 가능할 수 있도록, 다른 무엇보다도 유통사에서 사실 증명을 위한 자료 확인을 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문제가  제기됐던 팀들만이라도 자료를 검토할 수 있기를 저희 역시 간절히 바라는 바입니다. 더불어 이 사안들이 반드시 명명백백히 밝혀질 수  있도록 여러분들께서도 대외적인 목소리를 높여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이 문제를 거론한 사람들 역시 자신이 뱉은 말에 엄중한 무게와 책임이 있다는 것을 직시하고, 더 이상 카더라가 아닌 분명하고 정확한 증거를 제시하여 누가 죄를 저지른 사람인지 진실을 밝혀주시길 바랍니다.

바이브는  가요계 불신을 조장하는 음원 사재기는 뿌리 뽑혀야 한다는 것에 적극 동의하는 바입니다. 바이브는 허위 사실로 비롯된 피해자이자  동시에 가요계 선배로서 저희 또한 바이브의 음악 인생 전부를 걸고 명백하게 이 부분을 증명해 나갈 것임을 밝힙니다.

 

16
Comments
    1
    2019-12-03 11:30:15
    1
    2019-12-03 11:34:37

    캐삭빵 제대로 가네요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지길

    1
    2019-12-03 11:35:16

    근데 모든 자료를 다 검토했는데 주작이 아니라면 역대급 사건인데 그럴일 전혀 없겠죠?
    일단 모든 자료를 검토해서 밝혀내기가 쉽진 않아보이는데

    1
    Updated at 2019-12-03 11:40:39

    문체부도 개인 정보 못 건드려서 자료 불충분으로 결론지었는데

    일개 기획사가 무슨 로그 기록을 뒤지려고 그러는지 모르겠네요...

    이거 깔려면 공권력이 움직여야 될거 같은데...

    1
    2019-12-03 11:40:45

    조사에 안 걸릴 자신이 있거나 진짜 주작이 아니거나 

    흠..

    1
    2019-12-03 11:43:05

    공권력이 스트리밍 사이트 압수수색하는거 어니면 증명 힘들거같음

    1
    2019-12-03 11:43:34

     걸리면 바이브 해체하고 윤민수로 돌아오면 되는거 아닌가?ㅋㅋㅋ

    1
    2019-12-03 11:46:41

    관계자가 직접 경험한걸 토로하는걸 "사람들이 카더라로 숟가락을 얹더라"로 써버리네 ㄷㄷ

    1
    2019-12-03 11:52:09

    음악인생걸고 이미 사재기 시작한거 아닌가ㅋㅋㅋ

    1
    1
    2019-12-03 11:53:04

    절대 들키지 않을것이라는 자신감
    검찰이 움직이지 않을것이라는 자신감
    드러난다해도 음원 구매를 통한 '사재기'가 아닌 스트리밍을 강조해서 우린 무죄다라는 자신감

    걸리더라도 우리 회사가 아닌 마케팅 업체가 잘못해서 벌어진 일이다 우리는 억울하다

    1
    2019-12-03 11:57:36

    근데 얘네들이 사재기했다는것도 어디까지나 심증아닌가요.? 어차피 의심하시는분들은 얘들 사재기안했다는 결론 나와도 피해갔을거라고 욕하실거같은데

    1
    2019-12-03 12:08:38

    결과값이 말이 안되니 심증에도 사람들이 확신을 하죠..

    1
    2019-12-03 12:30:06

    그 심증이 너무 확실해 보이죠
    괜히 사람들이 그러는게 아님

    1
    2019-12-03 12:47:13

    검찰조사 들어가지 않는 이상 개인정보 포함된 자료 받기 힘들다는 거 누구나 할텐데

    1
    2019-12-03 13:16:42

     단순 심증이 아니죠. 수치로 비정상적인게 어느 정도 나온 상황이니까요. 입증을 하려면 단순 사재기 안했다에서 그칠 게 아니라, 그래프나 여러 이상 징후에 대해서 어느 정도 말이 되는 설명을 해야겠죠. 차트랑 현실의 온도차가 너무 커서, 도저히 믿기는 어려운 지경까지 오지 않았나 싶습니다.

    1
    2019-12-03 13:21:36

    사재기 업체를 알면 그 쪽을 털면 될 것 같은데... 그 계좌 수익 분배한거나 이런 거 털면 누가 사재기업체를 이용했는지는 밝혀질텐데요.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