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자유게시판
  일정    순위 
늦은 1917 영화후기 주저리주저리(스포)
 
  219
2020-08-02 11:18:39


음 제가 전쟁영화를 많이 본건 아니지만

보통 역사를 배경으로 하는 영화나 전쟁관련 이야기들이 높으신분들 이야기 중심으로 진행되는데

1917은 병사 2명의 이야기로 진행되서 개인적으로 몰입이 더 된거 같습니다.

병사의 입장에서 보니 들쥐,여기저기있는 시체들.. 전쟁의 참상이 더 비극적이랄까요?

독일군 참호로 가는 과정과 그 참호에 간뒤 나오는 음악은 사실 별 장면 아니여도 괜히 긴장감이 흐르더군요..

이후에 독일군 추격과 강에 떠내려가다가 시체들 헤짚고 올라와서 주저앉아서 엉엉울다가 노랫소리에 홀린듯 이끌려가고 그런데 알고보니 이 부대가 데본셔 2대대 후방중대였고 정신차리고 미친듯이 달리고 폭격이 빗발치는 전장을 달리는 씬은 백미였고 메켄지 중령에게 명령을 전달하는데 제가다 가슴이 뛰더군요..

마지막에 전우의 인식표를 형에게 주고 첫장면처럼 나무에 기대 눈을 감는 그 장면은 참


암튼 깊이 다가오는 영화였습니다.


특히 토크멘터리 전쟁사 1차 세계대전편을 보고 이 영화를 보니 한층 더 깊이 이해를 할 수 있더라고요.

시체파먹는 들쥐들, 1차대전의 참호,철조망..(기관총은 안나왔지만..) 오락가락 무능력한 지휘부, 한 치의 땅도 뺏기기 싫어서 소모전으로 진행되는 전쟁방식(한 병사가 xx이딴 조그만땅 좀 주면 덧나나? 이런 대사를 한다거나) 전공훈장을 와인과 바꿔먹었다는 부분도 이세환 기자님 훈장을 오랜전쟁에 지쳐 병사들이 그냥 버려버렸다는 이야기도 생각나고..
등등


그 알고보니 스코필드가 목숨걸고 구해낸 데벤셔 2대대는 슬프게도 작중시점 1년후 엔강3차전투에서 괴멸 수준의 타격을 입고 겨우 수십명만 살아남았다니 참..


암튼 여운이 깊이 남는 영화였습니다.





NO
Comments
아직까지 남겨진 코멘트가 없습니다. 님의 글에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