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    순위 
부모님 잔소리는 어떻게 할수가 없는건가요??ㅠㅠ
 
  294
Updated at 2021-01-24 13:45:40

29살에 직장때문에 1년정도 나가살다가
서울권으로 이직하면서 다시 부모님과 2년 넘게 같이 살고있는데

잔소리가 갈수록 심해지시네요

2년전에 이별휴유증이 세게 와서 우울증 앓고 몸도 엄청 망가져서 막 살았는데
부모님께서는 그 모습이 엄청 한심하고 답답해보였나봐요

지금도 몸이 안 좋아서 휴직중이고
늦잠 자주 자고
방안에서 게임을 많이 하는데

자격증공부 좀 해라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라
게임 좀 그만해라. 그러니까 아프지.
자식으로서 집에서 네가 하는게 뭐냐 등등

잔소리가 엄청나네요.

제가 휴직수당으로 자급자족하고있긴 하지만
이 나이 먹고 부모님께 얹혀살고있는게 죄송해서 있는듯없는듯 살고있고
어머니께서 밥도 해주시고 빨래도 해주시니 신세지고 있다는 생각을 많이 하고있습니다.

예전같았으면 심한 소리 들어도 그냥 네네~ 하고 넘어갔는데
저도 머리가 커서 그런지 요새는 잔소리 폭격 듣고있으면 미칠것같아요

우선 급한대로 다음달에 독립을 하기로했는데
독립한다고 이 관계가 개선이 될지..

부모님께서는 삭삭하고 대화 잘 하고 가족끼리 친하게 지내는 화목한 가정의 상냥한 아들을 원하시는데
저는 그런 사람도 아니고
지금같은 관계에서는 그러고싶지도않네요

솔직한 심정으로는 한 1년정도는 부모님 연락 끊고 살고싶습니다.. 하

집값이 너무 올라서 전세나 자가 형태의 온전한 독립이 힘든게 한이네요ㅠㅠ


12
Comments
    2021-01-24 13:38:11

    독립하면 그래도 95%정도는 해결되는듯...

    OP
    2021-01-24 14:16:19

    제발 그랬으면 좋겠네요..

    2021-01-24 13:39:03

    나가면 나가는대로 머라하고
    들어오면 들어오는대로 머라하고... 죽음의 이지선다인데 나갈 수 있으면 나가는게 좋은듯

    OP
    2021-01-24 14:16:57

    나갈거면 나갈 준비 좀 하고가라고
    또 잔소리하시는데..
    일단 도피하고싶습니다

    2021-01-24 13:40:03

    1달만 참으시죠..

    OP
    2021-01-24 14:18:23

    시간이 너무 안가요ㅠㅜ

    2021-01-24 13:41:29

    거리 떨어지면 또 좋아지더라고요

    OP
    2021-01-24 14:18:09

    제발 그랬으면..

    Updated at 2021-01-24 13:49:38

    떨어져살면 해결됩니다..

    이왕이면 타지역으로 나가살아야 독립할때도 잔소리 덜 듣긴하는데 그래도 나가살아야 무관심이건 잘 지내는지 걱정하시건 변화가 생기죠

    OP
    2021-01-24 14:17:51

    조언 감사합니다ㅠㅠ

    2021-01-24 15:32:19

    일단 경제적으로 완전히 독립을 하셔야 할거 같구요..

    사실 부모님이 밥 빨레까지 다 해주시면 머 할말 없는데ㅠㅠ

    전 30대 초반까지 부모님집에 살때 생활비로 50씩 드렸거든요

    그래도 잔소리 듣긴 했지만서도

     

    그래도 요즘은 잔소리가 그리워요

    2021-01-24 17:20:02

    육손님의 상황이 참 공감됩니다 ㅠㅠ 그래서 일단 독립하시고 가끔 가족들울 보는게 정신건강에 이롭습니다.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