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    순위 
있을 때 잘하자
 
13
  309
Updated at 2021-04-08 22:54:02

오늘 오전에 11년간 저희 가족과 함께 한 개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네요.

본가에서 키우던 개라 마지막 인사 한 번 못 한 게 착잡하네요.

그래도 저 보면 반갑게 맞이하던 애인데..

미안한 마음이 크네요.

착잡합니다

애꿎은 담배만 계속 태우고 있네요 휴


1
Comment
2
2021-04-08 23:09:16

 삶을 살다보면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마지막 인사를 못하는 경우가 생기죠. 맘이 좋지 않으실텐데 힘내시길 바라겠습니다.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