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    순위 

T1 백업이 없어서 불안하다고 하지만

 
6
  1302
2021-11-30 09:22:06

사실 6인 로스터건, 7인 로스터건 후보 선수들이 나오기 시작하는 순간 이미 그 팀은 상태가 안 좋은겁니다.

 그리고 그런 상황에서는 어차피 성적을 제대로 낼 수가 없어요.


어차피 더샤이, 너구리가 안됐던 상황에서 제우스 후보로 운타라나 크레이지급 선수 하나 데려왔다고 하죠. 그러면 스토브 잘 보냈다고 할건가요? 이 선수들이 그토록 팬들이 원하는 페이커의 우승을 제우스 대신 보장해줄 수 있는 그런 선수들인가요?

 

모 사이트 가면 대체 프런트 뭐했냐는 소리만 하는데 전 반대로 대체 프런트가 뭘 할 수 있었는지 묻고 싶네요. 어차피 선수 본인이 돈 몇억보다 원하는 선수랑 같이 하고 싶다는데 그걸 막긴 어려워요.

 

그리고 0/4도 저 역시 당시에는 짜증났는데, 보기에 따라서는 과하게 높아지는 기대를 조기에 내려서 나중에 영입이 안됐을 경우 실망도 덜하게 만드는 조치였다고 할 수 있죠. 아무 말 없이 가다가 더샤이 최종 결렬이 한달 쯤 후에 발표됐으면 0/4 욕하던 사람들이 잘도 가만 있었겠네요.

지금 정황상 티원은 더샤이에게 최후의 보험 같은 느낌인데, 만에 하나 성사될지도 모르는 계약을 딱 잘라서 아니라고 말하는 것도 이상하구요. 

 

조마쉬가 T1 와서 밉보일 짓을 많이 했던 것도 맞지만, 본인들 뇌피셜대로 다 안 흘러가면 잘못인줄 아는 사람들이 있어요. 메시, 호날두 못 데려왔다고 구단 보드진들 욕하는게 이상한 것처럼 전 적어도 이번에는 할만큼 했다고 봅니다.

13
Comments
2021-11-30 09:26:47

뭐 이적시장 자체에 큰 불만이 있는건 아닌데

조마쉬가 김정균이 일궈놓은 텃밭에서 입맛에 맞는것만 쏙쏙 빼먹고있고, 새로 무언가를 심을 생각은 별로 없다는 생각에는 큰 변화는 없네요.

OP
2021-11-30 09:31:23

뽑아먹을 수 있는걸 뽑아먹는 것도 능력입니다.

내부적으로 감코가 유망주 선수들의 기량이 월즈 최고급으로 충분하다고 판단했는데, T1 정도의 빅마켓 팀에서 운영진이 그걸 그냥 믿고 밀어주는 것도 대단한거죠. 우리 그걸로 안돼, 빅네임 데려와서 6인 스쿼드 굴릴거야하면서 오너, 구마유시, 제우스 같은 선수들 다 날렸으면 어떻게 됐겠나요,

2021-11-30 09:33:03
네 결국 그 능력으로 페이커에게 마지막 월즈를 안겨줄 수 있는 팀을 만들어 줄 수 있으면 좋겠네요.
2021-11-30 09:36:20

이처럼 내부육성으로 돌아섰다면 결국 성적으로 증명해야. 국내 대회 1회 우승, 롤드컵 4강 정도는 가야 옳은 방향. 못 찍으면 걍 조마쉬 머리 박고 짤려야져.

하다못해 너샤도/오피가 안되는 매물이었다치면 라스칼/클리드 같은 경험 많은 1명 정도는 보완했어야 했다고 생각합니다.

2021-11-30 09:44:23

라스칼 올해 폼 생각하면 영입이야기는 말도 안되죠. 그리고 애초에 라스칼도 너구리 휴식 선언할때쯤엔 거의 끝나가는 상황이었다 보는게 맞을거구요.

 

그리고 클리드는 오너 24년까지 계약 연장한이상.. 영입 안하는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주전 이미 정해놨는데 주전급 후보선수 또 영입하는건 선수 두명다에게 악영향이라고 봐요

2021-11-30 09:50:14

그니까 지금 티원 결정이 더 의문인거져. 견적도 안 나오는 유스 내부 스크림 결과 하나 믿고 올려쓴다는건데. 제가 오죽하면 라스칼 클리드 이야기를 하겠습니까 ㅋㅋㅋ

팔팔한 신인 메타,자기관리,사생활 이슈로 폼 1-2년 안에 오락가락하는건 블랭크 에포트 칸나가 증명했는데 어~ 우리 제우스 오너 최강포텐~ 하는건 걍 롤드컵 진출만 해도 감사한 팀에서나 하는거지 lck 자금 원탑에 6년째 세계대회 무관인 팀에서 할 전략은 아니라고 봅니다. 얘네는 우승할 생각이 정말 없나, 싶음.

그 어느때보다 티원 프런트진의 역량이나 시장내 평가가 박살난건가 하는 생각이 듬.

2021-11-30 10:11:46

그랬으면 페이커가 재계약을 안 했을 거라고 생각해서요.

칸나 놓친 건 아쉽긴 한데 선수 본인이 나가고 싶어했으니 별 수 없고.

페이커도 이 정도 스쿼드면 충분히 가능성 있어보이니까 재계약 박은 게 아닐지.

2021-11-30 10:26:59

시장내 평가가 박살났다 이런건  

너구리나 더샤이가 lck 다른 팀에 갔을때나 이야기 꺼낼수 있는거지

둘다 영입못할 합당한 이유가 있는 이상 이야기 하는건 무리수죠 

 

뭐 물론 말하신대로 신인 한명에게 주전 자리를 통채로 맡기는게 이게 맞나 싶을수도 있지만

올해만큼은 프론트에서도 어쩔수 없는 상황이지 않았나 싶어서.

 

당장 담기만 봐도 뭐 탑이 호모론중 한명이니까요.. 너구리 휴식 선언하니..

2021-11-30 09:45:58

영입이 없는 점은 백번 이해햐는데, 현 상황에 대해 설명을하고, 팬들 기대감을 낮추는 작업을 미리 했어야 하는데 0/4 같은 트윗질 부터 하는건 보기 안좋긴 하죠. 해외리그 팀도 아닌데 팀에 대한 상황을 국내팬들이 새벽에 잠도 못자면서 자체 번역해서 겨우 알게 된 것도 문제가 많다고 보네요.

OP
2021-11-30 09:52:06

세상에 어떤 스포츠팀이 이적시장 상황에 대해 팬들에게 설명을 하고 팬들 기대치 관리를 하나요.. 어떤 정보건 공식적으로 흘리는거 자체가 팀에게 손해면 손해지 이득이지 않아요. 기자들이 자기네 소스를 이용해 알아내버리는건 어쩔 수 없어도요.

일이 마무리되기 전에 구체적으로 다 설명하는게 최악이에요. 0/4보다 훨씬 별로.. 

1
Updated at 2021-11-30 09:56:59

결국 성적이 말해줄 거 같아요

롤드컵 결승 진출하고 LCK도 우승하고 그러면 빛마쉬 5252 믿고 있었다구 하면서 슼뭇잎마을 하는거고

18년도마냥 성적 꼬라박거나 하면(그럴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 같지만) 이게 정말 최선이었냐? 하면서 프런트 이미지 개박살 나는거고... 

개인적으로는 확률이 높은 도박에 가깝지 않나 싶은데 다른 팀들이 만만치 않은 보강이 이루어져서 더 불안하게 느껴지지 싶습니다. 그래도 선수들 자체 실링도 높다고 생각해서 성공할 확률 자체는 높다 생각.

그저 페이커의 라스트 댄스가 이루어지길 바랍니다.

 

아 근데 LCK 팀인데 영어로 발표한 건 좀 개빡... 

1
2021-11-30 10:01:59

팀의 기조가 명확히 보인다는 점을 감안하면 큰 문제는 없다고 봅니다

감코진도 2년 전이었다면 말 많이 나왔겠지만 

지난 2년을 돌이켜보면 이쪽이 오히려 티원에게 맞는 구성이라는 생각이 들죠

 

결국 제우스라는 검증되지 않은 신인에게 1년을 맡긴다는 게 불안한 건데 

그렇다고 제우스 쓰는게 완전 에러냐고 물으면 그건 또 아니라서....

아예 압도적인 카드를 데려올 수 있는게 아닌 이상 제우스라는 

리그 전체에서 손꼽히는 유망주에게 기회를 주는건 당연한 거거든요

2021-11-30 14:44:15

T1 강한 거 같은데 타 팀 팬이라 그런건지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