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칼치오게시판
  일정    순위 

표식 장문 인터뷰 내용이 넘 좋네요

 
14
  1442
2022-12-04 08:13:19

https://m.kmib.co.kr/view.asp?arcid=0017736051&code=61162011&cp=nv

롤드컵을 우승하자마자 팀이 공중분해 됐다. 홍 선수도 데뷔 후 줄곧 몸담아왔던 팀을 떠났다.
“나와 팀원들은 내년에도 함께하고 싶었지만, 생각대로 되지 않았다. 모두가 나가면 나 혼자라도 남고 싶었다. 어느덧 팀 로스터가 구색을 갖춰가는 단계에 접어들었지만 여의치 않아 보였다. 팀은 나보다 우선 순위로 둔 정글러가 있었던 것 같다. 결국 나도 다른 팀을 물색했다.
나는 이 팀에서 데뷔했고, 드라마의 1화부터 마지막 화까지 함께했다. 이제 ‘페이커’ 이상혁 선수를 제외하면 한 팀에서만 활약하는 선수가 국내에 없다. 나도 ‘페이커’ 선수처럼 한 팀에서만 쭉 활동하고 싶었다. ‘표식’이란 소환사명 앞에 ‘DRX’가 아닌 다른 국내팀의 이니셜이 붙는 건 감흥이 없다. 그만큼 팀에 대한 애정이 많았고, 남고 싶었다.”

-프랜차이즈 스타에 대한 욕심이 있었나.
“‘페이커’ 선수처럼 프랜차이즈 스타란 이미지를 갖고 싶었다. 팀은 나를 프랜차이즈 스타로 인정을 안 해줄지언정, 팬들은 나를 프랜차이즈 스타로 느낄 수도 있지 않나. 팬들이 나로 인해 DRX를 응원하고, ‘DRX’하면 ‘표식’이란 단어가 떠오르길 바랐다. 한국에서 계속 선수 생활을 할 거라면 그런 선수가 되고 싶었다. 그렇게 되지 않아 너무 아쉽다.”


표식 팬이 아니더라도 흥미로운 썰이 많네요 베릴과 싸우게 된 풀스토리 썰도 있음 전문 보시길 추천


6
Comments
2
2022-12-04 08:15:09

팀은 나를 프랜차이즈 스타로 인정을 안 해줄지언정, 팬들은 나를 프랜차이즈 스타로 느낄 수도 있지 않나

하.....

2022-12-04 11:33:57

이부분보고 울뻔

3
2022-12-04 10:00:05

-롤드컵 우승자 출신인 장경환 감독이 지휘봉을 잡았다. 까다로운 피드백에 대한 염려는 없나.
“김대호 감독님과 건희 형으로 단련된 멘탈이다. 나는 이미 꺾이지 않는 마음을 장착했다.”

Updated at 2022-12-04 10:39:55

진짜 낭만인데 현실은ㅜㅠ

1
2022-12-04 13:15:47

아 표식 팀리퀴드 가는군요...

모기업에선 더러운 꼴 많이 봤으니, 거기선 하나도 보지 말고 좋아하는 팬서비스 많이 하고... 대성하고 거기서 로컬까지 다 먹고... 행복해라... 

 

팬도 아닌데 왜 이리 슬프냐... 아 진짜 쌍욕 마렵네.... 

2022-12-04 13:23:46

 -롤드컵 우승자 출신인 장경환 감독이 지휘봉을 잡았다. 까다로운 피드백에 대한 염려는 없나.

“김대호 감독님과 건희 형으로 단련된 멘탈이다. 나는 이미 꺾이지 않는 마음을 장착했다.”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