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    순위 
8.30 설문조사 관련 공지입니다.
 
12
  2495
Updated at 2020-09-10 14:21:54

 안녕하세요

 

설문조사 내용을 읽고 궁금하신 부분이나 답변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간략하게 얘기하고자 합니다.

 

아래는 통계입니다.

(숫자가 클수록 긍정적)

  

1. 만족도 

> 통계상 전체적인 운영과 칼치오게시판에 대해서는 만족하고 있으며 자유게시판과 징계 기준에 대해서는 불만족에 가깝지만 다양한 의견이 분포하고 있습니다.

 

 

 

2. 징계

 
 
- 자신이 직접 겪거나 혹은 목격했던 가장 불만족스러웠던 징계결정에 대해 작성해주세요.
  여러가지 사례를 보았고 실제로 제가 생각하기에도 분명 불합리하게 느낄 수 있는 부분들 도 있다고 생각을 했습니다. 징계에 대해 내부적으로 많은 논의가 진행중이고 저번 공지에서 변화를 약속드린 상황이지만, 사실 지금도 징계 개선점에 대해 명쾌한 해답을 내놓기가 어렵습니다. 이전 공지에서도 설명했지만, 운영자이기에 앞서 똑같이 일개 회원인 제가 타인들의 말다툼에서 누가 옳고그름을 항상 객관적으로 판단한다는게 현실적으로 불가능 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좀 더 직관적인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대화 중에서 비꼬기로 신고가 들어온 댓글들의 경우 종종 이게 그냥 한 말인지 비꼴려고 한 말인지 판단하기 어려울 때가 있습니다. 이 회원이 진짜 의도적으로 비꼬기를 했을 수도 있으나, 기분이 살짝 상해서 별 뜻없이 단답형으로 단 댓글이 상대방에게 비꼬기로 보일 수도 있을 것입니다. 이런 경우를 제 3자인 제가 댓글흐름만 보고 비꼬기/비꼬기 아님을 판별해서 징계를 정한다는 게 쉽지가 않습니다만, 대체적으로 징계 위원들이 보기에 어떻게 느껴지는지 다수의 의견과 결정적으로 게시글 작성자가 신고하였는지 여부를 중점적으로 검토하여 징계 조치해 왔습니다. 비꼬기로 보여질수 있는 댓글을 작성하신 분이 정말 의도가 없다하더라도 해당 글 작성자가 받아들이기에 비꼬기로 느껴진다는 점을 감안한 결정입니다. 하지만 이 또한 결국 모두가 만족하는 결정이 아닌 누군가는 아쉬움이나 불만이 생길 수 밖에 없는 방향입니다. 
 
  또 다른 예를 들어보자면 부운영자시절로 기억하는데, 빤스런이란 단어로 징계가 나간 적이 있었습니다. 당시에는 생소한 디씨 발 단어기도 했고, 유저 몇몇분들이 이 단어 사용에 강한 불쾌감을 표시하여 징계가 나갔던 걸로 기억합니다. 지금은 인터넷에서 흔하게 보이는 용어가 된 걸 생각하면 참 황당하고 억울한 사례지만 당시 여론을 무시할 수 없는 운영진 입장, 그리고 당시의 상황이 지금과 달랐던 점을 비교하면 나름대로 당시 운영진 입장에서도 항변의 기회는 있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징계 기준을 세우려고 노력했습니다. 나름대로 세세하게 짜고 계속 조항을 추가하는 방법으로 객관성을 유지하고자 했습니다. 하지만 유저들의 공감성과 유리된 채 그저 운영방침 조항에만 의지한 징계는 의문만을 자아낼 뿐이라는 걸 깨달았습니다. 
 
  이런 복잡한 부분들 때문에 유저분들이 불만이 많음은 알지만 제가 쉽사리 어떠어떠한 방향으로 뭘 해서 개선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구체적으로 이야기하기가 참 어렵습니다. 이 부분을 회원 분들께서 조금 이해해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저도 나름대로 계속 모두가 최대한 만족할 수 있는 방향을 모색중이나 정말 생각보다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래서 앞으로는 징계 완화와 단순화로 운영진 및 징계위원이 판단이 개입될 여지를 최소화하고 정말 큰 문제 소지가 있는 부분에 대해서만 숙의를 거쳐 징계를 내는 방향을 구상하고 있습니다. 
  
- 현재 징계 시스템을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이 있다면?
  이 부분에서는 모바일에서 징계내역을 볼 수 없다는 점과 과거처럼 공지로 징계내역 및 사유를 볼 수 없는 점이 다수를 차지했습니다. 여러차례 얘기가 나왔던 모바일 징계내역 확인은 현재 개선되었습니다. 징계 사유 부분은 몇 차례 설명한 바 있어서 따로 부연 설명을 안했었는데, 이 기회에 다시 자세히 설명하도록 하겠습니다. 징계 항목과 사유를 과거처럼 공지로 올리게 되면 많은 시간이 소요되게 됩니다. 가벼운 징계라면 몰라도, 많은 사람이 2, 3개 글에서 징계를 당하면 레퍼런스를 복사 붙여넣기하고 아이디, 닉네임 복사 붙여넣기하고 정리해서 사유 쓰고해서 올리면 지금보다 훨씬 긴 시간이 소요됩니다. 현재 일일 평균 신고건 수를 생각하면 현재 인력으로 감당할 수 없는 수치입니다.
 

  따라서 현재 징계내역에서 사유를 확인 할 수 있도록 개선방안을 찾고 있으나 이는 시스템적으로 개발이 필요한 부분이고 이미 기본 포맷이 NBA 매니아 징계 시스템에 최적화된 환경이라 구현하기가 어려운 것이 현실입니다. 세리에매니아만의 부분을 회원분들이 원하시는 것 잘 알고 있고 그래서 그런 부분들을 최대한 유지할 수 있도록 NBA매니아 측에 얘기하다보니 기본 NBA매니아와는 많이 달라지게 되었습니다. 그리하여 예전부터 종종 발생하는 징계 에러들이 이러한 점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현재 쉽사리 또 다시 새로운 기능을 넣기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아무래도 NBA매니아 포맷이다보니 이런 부분도 회원분들이 고려해주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3. 칼치오 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