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    순위 
[단독] 롯데 고승민 전여친 A씨, “유산만 두 번…날 없던 사람 취급했다”
 
  1018
Updated at 2020-03-25 06:51:19


[스포츠월드] 프로야구 롯데 고승민(20)의 전 여자친구 A씨가 고승민의 과거에 대해 폭로하는 글을 올렸다.

지난 23일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롯데자이언츠 57번 고승민과 2017년 8월 28일부터 사귀기 시작했고 2017년 11월 11일 임신한 걸 알았다”는 글과 함께 사진 한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초음파 사진으로, A씨가 직접 촬영한 것으로 보인다.

A씨는 “(당시) 18살이었고, (고승민에게) 시기가 중요한 만큼 부모님들과 상의 끝에 수술하기로 결정했다. 그런데 고승민은 바로 여자 소개를 받아 나 몰래 연락하고 지냈고, 2018년 1월 고승민이 대만 전지훈련을 갔을 때 그 사실을 알았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A씨는 “하지만 고승민은 주변 친구들에게 말도 안 되는 이상한 소리를 하며 내 잘못이라고 이야기를 전했고, 나는 주변 사람들에게 욕을 먹고 헤어졌다”고 전했다.그러나 고승민에 대한 A씨의 감정은 완전히 정리되지 않았고, 고승민이 한국에 오고 난 후 9월까지 지인들 몰래 연락하고 만나기 시작했다. 하지만 문제는 다시 발생했다. A씨가 다시 임신한 것.

이에 A씨는 “(그 후) 어떻게 하냐고 (고승민에게) 연락을 보냈더니 그 아이는 ‘그 아이가 내 아이가 맞냐’, ‘못 믿겠다’는 등의 이야기를 했다.

나는 스트레스를 너무 받은 나머지 유산을 했고, 고승민은 프로 간답시고 날 무시하고 없던 사람으로 취급했다” “자신이 외로울 때만 나에게 연락을 보내왔고, 나와 관계를 맺으려고 연락한 거 뻔히 알면서도 난 (고승민이) 너무 좋았기에 다 받아줬다”고 털어놨다.

A씨는 “난 지금 병원에서 (계속된 유산으로) 임신이 더 이상 힘들 것 같다는 진단을 받았고, 아직도 주변 사람들에게 욕먹으면서 지내는데 그 아이는 너무 승승장구하는 모습을 보기 너무 힘들어 퍼트린다. 새 생명을 죽인 나도 너무 잘못이지만 걔는 아무 일도 없다는 듯이 지내는 게 너무 힘이 든다”고 말하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A씨는 과거 연인 시절 고승민과 함께 찍은 사진과 DM(다이렉트 메시지)을 나눈 장면을 캡처해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롯데 측은 공식 입장이 없다고 밝힌 상황.

한편, 2019년 롯데 유니폼을 입은 고승민은 30경기에서 타율 0.253, 6타점 등을 기록했다.

 | http://naver.me/…


1
Comment
    2020-03-25 13:52:18

    피임 안한거같은데 아무튼 그냥 고승민은 인간대접 받을 가치도 없네요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