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    순위 
MLB 선수들 114경기 제안하자…구단들 50경기까지 축소 검토 '초강수'
 
  379
2020-06-02 09:18:04

 | https://news.chosun.com/…


MLB 사무국과 30개 구단 대표, 선수노조는 지난 3월 시즌 축소에 따른 연봉 지급안에 대해 합의를 했다. 경기수에 비례하는 연봉 지급이 주요 내용이었다. 그러나 시즌 개막이 2개월 이상 미뤄지고, 구단들의 경제적 타격이 생각보다 훨씬 더 심각한 상황에 이르자 최근 새로운 연봉 삭감안을 제시했다. 고액 연봉자들의 경우 기존 연봉에서 75% 이상 삭감되는 내용이다. 대신 경기수를 82경기로 줄이고 포스트시즌을 확대한다는 계획이 담겨있었다.

 

당연히 선수들은 반발했다. 지난 3월에 합의한 경기수에 따른 차등 지급이 최선이라는 의견이다. 절반 이상 연봉이 깎이는 것은 지나치다는 거센 반발이 일어났다. 아직 MLB 선수노조가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최근 선수들은 구단측에 82경기가 아닌 정규 시즌 114경기를 소화하고 연봉은 지난 3월에 합의한 대로 지급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은 상태다.

 

2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NBC스포츠'는 "선수들은 구단들이 재정적인 어려움에 대한 충분한 증거를 제시하기 전까지 더이상의 연봉 축소를 논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말하고 있다. 무관중 경기로 분명히 수익이 감소하겠지만, 텔레비전 중계권 등으로 수익이 발생한다. 선수들은 이런 정보에 접근하기 힘들기 때문에 구단들의 말을 믿을 수 없다"면서 "선수들의 주장대로 114경기를 치르게 되면 중계권 이익도 당연히 늘어나고, 수익을 증대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구단들이 이를 받아들일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현재 여러 구단들의 재정 상황을 봤을 때 정상적인 연봉 지급을 한다면 정규 시즌 50경기 수준, 최근 제시한 연봉 추가 삭감안까지 받아들인다면 82경기를 소화할 수 있는 정도다. 때문에 30개 구단은 선수들과 최종 협상에 실패하면 정규 시즌을 50경기로 축소하고 포스트시즌을 확대하는 쪽으로도 고민을 하고 있다.

 

'ESPN'은 "구단과 선수노조가 며칠간 더 협상을 펼칠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러나 협의점을 찾는 시간이 길어질 수록 경기수는 줄어들 수밖에 없다. 여러모로 선수들에게 불리한 상황이다.


 

 

이동네는 정말 시즌 날아갈 가능성도...

1
Comment
    2020-06-02 09:20:38

    그냥 32개 팀 토너먼트 ㄱㄱ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