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자유게시판
  일정    순위 

'金따고 대표 고사' 추신수의 저격, 상처입은 김현수 10번째 태극마크

 
1
  1087
Updated at 2023-01-25 21:26:29

https://m.mydaily.co.kr/new/read.php?newsid=202301250132933028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109&aid=0004778228

 

시즌을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간 추신수가 최근 텍사스 한인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최근 한국야구에 대해 작정하고 비판했다. WBC 대표팀 선발을 놓고 김광현 양현종 김현수 등 베테랑들을 뽑은 것을 지적했다. 한국야구의 미래를 위해 젊은 선수들을 국제대회에 많이 출전시켜야 한다는 소신이었다. 


한발 더 나아가 키움 안우진이 학폭문제로 WBC 대표팀에서 탈락한 점도 강하게 비판했다. "한국은 (안우진을)용서하기 힘든 것 같다"는 발언도 했다. 안우진은 어린 시절 실수를 반성하고 징계까지 받았으니 WBC 정도는 출전해야 한다는 주장이었다. 야구선배의 안타까움이 투영됐다.


이번 WBC 대회는 한국야구의 미래와도 결부되어 있다. 3회와 4회 대회에서 한국은 잇따라 예선탈락했다. 도쿄 올림픽 동메댤도 실패했다. 최소한 8강 이상의 성적을 내야하는 지상과제를 안고 있는 대표팀 구성을 비판했다. 여전히 김광현과 양현종, 김현수의 경기력은 출중하다. 게다가 젊은 선수들이 없는 것도 아니다. 병역특혜를 받고나서 대표팀을 외면했던 추신수가 거론할 대목은 아니다. 김현수는 10번째 태극마크를 달고 봉사하고 있다. 


학폭 문제도 야구선배의 입장으로만 접근했다. 어린 시절 당한 폭력의 경험은  평생의 트라우마로 작용할 수 있다. 단순히 반성하고 처벌을 받았다고 끝나는 문제가 아니다. 추신수가 오래 살았던 미국 사회는 학폭이 있더라도 합의와 벌칙을 받으면 새로 시작할 수 있을지 모른다. 한국은 다른 정서를 갖고 있다. 그는 "한국은 이해하기 힘든 것이 많다"고 말했다. 단순한 접근방식으로 고치려다보니 사달이 났다. 부디 한국적 상황을 이해하는 빅마우스가 되기를 바란다.

 

 

+김현수 국대성적

(대회 활약에 따라 2000년대 국대 옵스 전체 1위도 가능하겠더군요.

도쿄때 옵스가 08 이대호랑 비슷하던...ㄷㄷ)

2008 베이징올림픽

28타석 370타율 .837OPS

 

2009 wbc

35타석 .393타율 1.014OPS

->올스타 외야수선정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556타율

 

2014 인천 아시안게임

.421타율

 

2015 프리미어12

36타석 .333타율 .920OPS

->올스타 외야수선정 & 대회MVP

 

2018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23타석 .150타율 .461OPS

 

2019 프리미어12

28타석 .348타율 1.029OPS

 

2021 도쿄올림픽

32타석 .400타율 1.271OPS

->올스타 외야수선정


56경기 .364타율 3홈런 43타점 

 

7
Comments
Updated at 2023-01-25 21:27:41

추신수는 고등학교 까지 잘 다니고 미국 갔기 때문에 한국 스포츠 학폭 문화 모를일도 없고

단지 피해자의 마음은 모를 가능성이 농후하죠.

어릴 때 부터 유명했던 선수라 연관 됐으면 가해자나 잘해야 방관자였을테니

2023-01-25 21:35:03

자카르타는 수준 젤 낮았을것같은데 미스터리네요

2023-01-25 21:37:21

GIF 최적화 ON 
4.9M    1.5M
2023-01-25 21:44:05

모르시는 분을 위한 설명 : 나지완한테 삿대질 하고 화내는 중

2023-01-25 21:44:51

애국자 김현수

2023-01-26 00:45:56

진짜 임팩트있는(오푼신 홈런이나 이대호 역전같은) 모습이 없어서 그렇지 국대 김현수는 꾸준함 인정해줘야ㄹㅁㄹㅇ..

2023-01-26 07:05:27

시즌현수랑 국대현수는 까면 안됌..
두산팬으로서 가을현수만... ㅠ

11:44
2
200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








SERVER HEALTH CHECK: 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