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스플뉴스 사건 이후 엠스플뉴스의 후속대응
keystone 17-12-07 15:41 736 3

는 역고소네요.

 

[미디어 오늘] ‘엠스플뉴스 여론조작’ 프레임은 네이버·LG의 보복? 

 

 

엠스플뉴스측 관계자는 “사건 발생 당시 여론조작으로 볼 만한 규모의 사건이 아님에도 커뮤니티 내 일부 유저가 집요하게 이를 여론조작으로 몰아갔고, 회사 내부인이나 업계 관계자가 아니면 알 수 없는 정보를 커뮤니티에 유포하며 (특정인들이) 엠스플뉴스에 대한 부정적 여론을 조장했다”고 주장했다.  


원문보기: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40174#csidxb95079e78302304a4dc717d9fba1c3d



 

여론조작을 어떤 의미로 규정하는지야 관점의 차이겠지만, 명색이나마 기자라는 직함을 단 사람이 자기 신분을 속이고 (계속적으로) 자기가 쓴 기사 편드는 댓글을 단 거는 빼박 직업윤리 위반인데..

 

아직도 저런 반응이 나온다는 거는 박동희 선생 입지가 큰 문제가 없다는 뜻인가 보군요.

 

끝까지 사명감 넘치시는 건 알겠는데 참 뭐랄까, '촛불 뒤에 배후가 있을거야.. 나한테 이럴리가 없어..' 하시던 어떤 분을 보는 것 같은 기분이네요. 

 

 

 

vovo
돌려쓴 아이디 수준들이 한심하던데........
레드선
이제 엠스플은 믿고 걸러도 되겠더라구요. 언론사라는 집단이 어쩜 이리도 한심한 짓거리를
설삼도사
여론조작하려는거 보소 진짜 더러운 놈들

번호 제목 닉네임 날짜 조회
기타스포츠게시판 비하적 별명 관련 4 Αgger 05-31 11252
19821 최지만 1안타 2볼넷 추신수 1볼넷 팀순위및 수요일 선발투수 순수소년 15:24 6
19820 장충고 박주홍 괴물이란 애긴 들었지만 엄청나네요. 6 Zanetti2010 14:16 248
19819 (고시엔) 결승전, 가나아시 농고 요시다 선발, 오사카 토인 가키기 렌 선발 27 keystone 13:47 197
19818 [MLB] 벨트레는 500홈런은 힘들겠네요 2 Lefty 11:47 239
19817 트라이아웃에서 하재훈코인 떡상한 이유.gif 4 개미핥기 11:27 492
19816 하재훈 평가가 예상보다 좋네요 ㄷㄷ 7 개미핥기 08-20 812
19815 고시엔 예상대로 오사카 토우인이 결승 진출이네요 7 알라바 08-20 563
19814 아래 끝내기 스퀴즈 보면 3루수가 전진수비를 했어야 하지 않나요? 7 델피에로벤 08-20 476
19813 "국가대표니까, 가면 잘해야죠" AG 앞둔 박지수의 각오 6 살라스 08-20 520
19812 스카우트 평가, “이대은-이학주 1·2번 유력, 5명 지명 무난” 7 개미핥기 08-20 679
19811 [단독] 서울고 최현일, LA 다저스와 30만 달러에 계약 7 난풀 08-20 815
19810 KBO, 3개월 동안 실시한 외부 감사 결과 발표 난풀 08-20 406
19809 아래 고시엔 4완투 선수 보니 떠오르는 두산의 변진수 선수 3 델피에로벤 08-20 337
19808 (코시엔) 5경기째 완투 도전하는 요시다 코세이 선수 17 살라스 08-20 552
19807 큰 경기에서 잘 치는 선수.jpg 3 Lefty 08-20 577
19806 박지수 2018 WNBA 최종 성적 1 살라스 08-20 269
19805 이렇게 잡음 많은 국제 대회도 처음인듯 3 jae030 08-20 633
19804 오늘자 고시엔 8강 2타점 스퀴즈 끝내기 5 알라바 08-19 591
19803 아시안게임 야구 최악의 시나리오 16 회베데와 아리마셍 08-19 1228
19802 [AG농구] 엠스플, 필리핀 vs 중국 경기 생중계 (화요일 6시) 4 vovo 08-19 298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