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    순위 
자유게시판
모리스, 타이페이 스토리 후기 (스포 있음)
 
1
  158
2019-11-09 23:14:41

둘 다 1980년대 후반 영화인데, 이번에 늦깍이(?) 개봉했죠. ㅋㅋ
모리스는 영상이 아름답고, 저는 개인적으로 휴 그랜트 보다는 금발의 모리스(제임스 윌비)가 더 좋더라고요.
모리스가 커여워서 좋았는데, 좀 많이 현실감 없는 느낌이에요.
모리스의 순정을 응원해 주고 싶지만, 대책없을때가 많아서, 한숨이 나오는 ㅠㅠ 여성 관객들이 많았는데, 다들 비슷하게 생각하셨을것 같아요.

타이페이 스토리는 2번째로 본 에드워드 양 영화인데, 아직 저한테는 좀 어렵네요.
그렇지만, 1985년 영화라는게 안 믿겨질 정도로, 정말 모던하더라고요.
한국에서 아마 그때 에드워드 양 보다 더 촌스럽게 연출하는 감독이 태반 같아요.
여담으로 에드워드 양 영화가 좀 도회적이라고 듣긴 했는데, 당시 타이페이랑 서울이랑 비교하면, 확실히 타이페이가 더 시대적으로 앞선것 같은 느낌. 1980년대 대만 진짜 매력적이네요.


6
Comments
1
2019-11-09 23:44:49

타이페이 스토리는 명작이죠
딱 그당시 대만 뉴웨이브를 대표하는 띵작

OP
1
2019-11-09 23:54:30

저한테 에드워드 양 아직 어려웠지만, 그 시대 영화의 모던함만 느껴도 재밌는 작품이었어요.
시네마톡도 같이 보면 좋으련만, 제가 수도권이 아니라서 아쉽네요.

1
2019-11-09 23:46:29

모리스에서 휴그랜트는 현실에 순응해버린지라 사실 좀 짠하죠. 마지막에 창문을 통해 보는 장면이.. ㅜㅜ

OP
1
2019-11-09 23:55:13

짠하고 안쓰럽죠. ㅠㅠ
엔딩씬 좋았어요.

1
2019-11-10 00:10:43

타이페이 스토리 허우샤오시엔 진짜 연기 잘하죠 ㅋㅋ 무려 금마장 남주상 노미니까지 된
옥상에서 차들 바라보는 쇼트가 정말 멋진...

OP
1
2019-11-10 09:18:00

저는 그 감독인거 몰랐는데, 연기 정말 잘한것 같아요.
타이페이 스토리 시네마톡 한다고 들었는데, 제가 외지에 있어서, 톡은 하나도 못 들으려가니깐 아쉽네요. ㅠㅠ

글쓰기
검색 대상
띄어쓰기 시 조건